광고
광고

경기문화관광신문

가평군, “명지폭포 옥빛 물색깔 눈앞서 구경하세요”

- 명지산 폭포접근 데크 계단 완공해 30일부터 정식 개방

GCTN.경기문화관광신문 | 기사입력 2024/05/30 [11:05]

가평군, “명지폭포 옥빛 물색깔 눈앞서 구경하세요”

- 명지산 폭포접근 데크 계단 완공해 30일부터 정식 개방

GCTN.경기문화관광신문 | 입력 : 2024/05/30 [11:05]

  © GCTN.경기관광신문



앞으로 가평8경 중 한 곳인 명지산에서 명지폭포의 아름다운 절경을 더욱 가까이에서 실감 나게 관망할 수 있게 됐다.

 

가평군(군수 서태원)17,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명지폭포 데크 계단을 완공해 30일부터 관광객들에게 정식 개방한다고 이날 밝혔다.

 

  © GCTN.경기관광신문

군 관계자는 “2023년 설치한 명지산 하늘구름다리가 멀리서 명지폭포의 아름다운 절경을 관망하는 장소라면, 이번에 완공한 데크 계단은 폭포의 우렁찬 물소리와 옥빛 물색깔까지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명지폭포 데크 계단은 기존의 가파른 목재 계단을 전면 교체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계단 높이를 낮추는 등 위험한 구간을 최소화했다. 또한 단순히 탐방로와 명지폭포를 잇는 수직적인 관광 개념에서 벗어나 하늘다리와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포토존의 역할도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가평명지폭포데크완성,#가평8경,#명지산하늘구름다리,#명지산폭포데크계단,

  • 도배방지 이미지

가평명지폭포데크완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그림으로 다시쓰는 자산어보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