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문화관광신문

한국관광공사추천 제3탄 남해 토피아랜드

-한국의 가위손이 만든 바다위의 정원

최윤희 | 기사입력 2024/05/31 [13:08]

한국관광공사추천 제3탄 남해 토피아랜드

-한국의 가위손이 만든 바다위의 정원

최윤희 | 입력 : 2024/05/31 [13:08]

 

위치 : 경남 남해군 창선면

 

  © GCTN.경기관광신문

 

내비게이션을 따라 토피아랜드로 가는 길은 바다를 뒤로하고 산으로 향한다. 점점 좁아지는 길을 아슬아슬하게 오르다 보면 초록 토피어리가 눈앞에 나타난다. 순간 영화 가위손의 한 장면이 떠오른다. 주인공인 조니 뎁이 가위손으로 거침없이 나무를 깎아서 공룡 모양을 만드는 장면이다.

토피아랜드는 우리나라 최초의 토피어리 정원이다. 나무를 다듬어 다양한 모양의 작품을 만드는 것을 토피어리라고 한다. 토피아랜드에서는 무려 600여 점의 토피어리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공룡, 거북이, 오리 가족 등 귀여운 동물은 물론 뽀로로, 라바, 포비 같은 만화 캐릭터까지 다양하다. 금방이라도 칙칙폭폭 달려갈 것 같은 기다란 초록 기차는 아이들이 환호하고, 거실 테이블과 소파 작품은 엄마들의 눈길을 붙잡는다. 아이도 어른도 활짝 웃으며 동심의 세계로 돌아간다.

 

토피아랜드는 4대째 이어오는 개인 정원이다. 경상남도 제3호 민간정원이며, 우리나라 최초의 토피어리 정원이다. 토피어리는 꽝꽝나무와 주목나무 그리고 동백나무로 만든다. 그중에 꽝꽝나무로 조각한 작품들이 많다. 꽝꽝나무는 불에 태우면 잎에 있는 공기층이 터지면서 꽝꽝 소리를 낸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남해 노량해전에서 이순신 장군이 일부러 꽝꽝나무를 태워 적에게 소총 소리로 착각하게 했다는 일화도 전해온다.

 

상록수인 꽝꽝나무는 5월부터 10월까지는 폭풍 성장을 한다. 하루라도 가위를 놓으면 그 모습을 유지하기 어려울 정도로 자란다고 한다. 원예작업으로 바쁜 철이면 매표소마저 무인으로 운영한다. 나무통에 요금을 넣거나, 계좌번호로 이체해 달라는 문구가 붙어 있다.

아기자기한 정원을 걷다가 뒤돌아보면 쪽빛 바다가 그림처럼 펼쳐진다. 걷다가 자꾸 뒤돌아보게 되는 이유다. 이곳에서 보이는 모든 풍경이 남해에 잘 왔다고 말해 주는 듯하다.

 

 

© GCTN.경기관광신문

 

토피어리 정원 위쪽으로 올라가면 거대한 편백숲이 나타난다. 하늘 높은 솟은 편백나무들이 어찌나 빽빽한지 숲속은 한낮에도 어둑어둑하다. 편백나무 아래에 놓여 있는 푹신한 빈백은 지친 몸을 잡아끈다. 여기저기 아늑한 해먹이 걸려 있다. 해먹에 몸을 맡기자 까마득히 높은 편백나무 꼭대기에서 눈부신 초록빛이 수직으로 쏟아져 내린다.

널따란 평상에서 소풍을 즐기는 사람들도 있다. 취사는 불가능하지만, 가벼운 도시락은 허용된다. 편백숲 속 평상은 코끝에 숲 향기 그윽하고, 나무 사이로 바다가 보이는 소풍 명당이다. 숲속 곳곳에 예쁜 소품으로 꾸며놓은 포토존들이 있어서 사진 찍는 재미를 더한다.

 

편백나무 사이로 흙길을 걸어볼 수 있는 맨발 산책로가 나 있다. 신발을 잠시 벗어 두고 천천히 흙길을 걷는 일은 생각 이상으로 멋지다. 흙의 촉촉하고 부드러운 감촉이 온몸으로 전해진다. 맨발 산책로 끝에는 세족장도 마련되어 있다. 입장료에 3,000원을 더하면 족욕체험까지 가능하다. 에센스 오일을 첨가한 물에 발을 담그고 초록 정원과 바다를 감상하는 특별한 족욕체험이다.

반려견과 동행도 가능하다. 애견인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강아지와 함께 산책하고 싶은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 목줄과 배변 수거 등의 매너는 꼭 지켜야 한다.

 

가까운 거리에 꼭 둘러봐야 할 남해의 명소들이 많다. 독일마을은 차로 15분 거리다. 독일마을은 1960~70년대 파독 광부와 간호사들이 고국으로 돌아와 살 수 있도록 남해군이 마련한 마을이다. 독일에서 건축 재료를 공수해와 지은 독일식 주택들이 빼곡하다. 마을 위 전망대에 오르면 이국적인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마을 입구에서 메인광장으로 이어지는 오르막길을 따라 독일 맥주와 소시지를 파는 가게와 카페가 즐비하다. 남해에서 가장 손꼽히는 축제인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해마다 10월에 열린다.

 

 

독일마을 아래 물건리에는 해변을 따라 조성된 물건리방조어부림이 있다. 300여 년 전에 마을 보호림으로 조성한 인공 숲이다. 바닷바람을 견뎌온 나무들이 울창하다. 이리저리 휘어진 채 자란 나무들이 세월의 무게와 신비로움을 선사한다. 초록 숲 사이로 덱 길이 이어지고, 숲을 빠져나오면 몽돌해변이 나타난다.

보물섬전망대는 남해를 비추는 등대를 형상화한 전망대다. 360° 파노라마 뷰를 자랑하며, 내부에서 바다를 바라보면 크루즈를 타고 바다를 누비는 기분이 든다. 2층 카페 외곽에 마련된 스카이워크는 와이어 하나에 의지해 유리 바닥을 걷고 바다 위로 공중 점프를 하는 스릴 넘치는 액티비티다.

 

당일 여행 코스

토피아랜드 남해보물섬전망대 물건리방조어부림 독일마을

 

1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토피아랜드 독일마을 물건리방조어부림 설리스카이워크

둘째 날 / 보리암 상주은모래비치 가천다랭이마을

  

여행 정보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남해문화관광 https://www.namhae.go.kr/tour/main.web

- 토피아랜드 https://blog.naver.com/nhtopialand

 

운영 정보

- 운영시간 4~909:00-19:00, 10~309:00-18:00

- 휴무 연중무휴

- 입장료 어른 5,000원 청소년 4,0005세 이상 어린이 3,000

 

문의 전화

- 토피아랜드 010-5373-5806

- 남해관광안내콜센터 1588-3415

- 남해군청 관광진흥과 055)860-8601

- 남해독일마을 관광안내소 055)867-8897

- 물건리방조어부림 055)860-8631

- 남해보물섬전망대 055)867-6022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남해, 서울남부터미널에서 하루 7(07:00~19:30 ) 운행, 4시간 20분 소요.

남해공용터미널에서 남해-단항 버스 이용(하루 1회 운행), 신흥 정류장 하차, 토피아랜드까지 도보 약 15분 소요. 택시이용 약 25분 요금 35,000.

* 문의 : 서울남부터미널 1688-0540 시외버스통합예매시스템

(txbus.t-money.co.kr) 남해공용터미널 055-863-5066

 

자가운전 정보

남해고속도로 사천 IC 사천, 사천공항 방면 우회전 사천대로 22km 직진 후 대방교차로에서 남해, 창선방면 우회전 동부대로 9.5km 진행 지족삼거리에서 서대리, 광천리방면 우회전 서부로 약 3km 진행 토피아랜드

 

숙박 정보

- 웨이포인트 풀빌라 : 남해군 남서대로, 010-8836-1388,

http://www.wpv.co.kr

- 엘림마리나 리조트 : 남해군 동부대로, 055)867-6767,

http://www.elimmnr.co.kr

- 남해비치호텔 : 남해군 남면 남서대로, 055)862-8880,

http://bichihotelpension.com

 

식당 정보

- 우리식당 : 멸치쌈밥, 남해군 삼동면 동부대로, 055)867-0074

- 남해전복물회 : 전복물회, 남해군 이동면 남해대로, 0507-1348-5503

https://www.instagram.com/namhae_jeonbok_mulhoe/

- 갯내음 : 모둠장정식, 남해군 미조면 동부대로, 055)867-1656,

https://www.instagram.com/namhae_getnaeum/

 

주변 볼거리

섬이정원, 상상양떼목장, 원예예술촌, 둔촌갯벌체험장

 

·사진 : 유은영(여행 작가)

  • 도배방지 이미지

남해토피아랜드, 한국관광공사추천여행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그림으로 다시쓰는 자산어보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