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문화관광신문

애견동반도 가능한 가평 ‘자라섬 꽃 페스타’, 개막 열흘만에 관람객 6만 돌파

- 양귀비 등 봄꽃 만개 … 작년보다 관람객 1.7배, 농산물 판매 2.4배 증가, -

GCTN.경기문화관광신문 | 기사입력 2024/06/05 [11:16]

애견동반도 가능한 가평 ‘자라섬 꽃 페스타’, 개막 열흘만에 관람객 6만 돌파

- 양귀비 등 봄꽃 만개 … 작년보다 관람객 1.7배, 농산물 판매 2.4배 증가, -

GCTN.경기문화관광신문 | 입력 : 2024/06/05 [11:16]

 

  © GCTN.경기관광신문

 

지난 525일 개막한 2024 가평 자라섬 꽃 페스타가 개막 열흘만에 누적 관람객 6만 명을 넘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5일 가평군(군수 서태원)에 따르면 자라섬 꽃 페스타 누적 관람객은 63일 기준 61,353명이며,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인 마켓 섬 매출액은 25,000만원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축제 동일 기간보다 관람객은 1.7, 농특산물 매출액은 2.4배나 증가한 수치이다.

 

가평군은 5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23일 동안 자라섬 남도에서 꽃 페스타를 개최하고 있다. 현재 자라섬 남도에는 8만여(24천평)에 양귀비, 유채, 페튜니아 등 예쁜 봄꽃이 만개해 산악회·동창회 등 단체와 가족 단위 관광객들을 맞고 있다. 또한 관내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의 체험학습 장소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 GCTN.경기관광신문

 

자라섬 꽃 페스타가 지역 관광명소로 유명세를 타면서 YTN 뉴스, 연합뉴스, KBS 생생정보, OBS 뉴스, 딜라이브 뉴스, SBS 생방송 투데이 등 방송 매체에도 연이어 보도되고 있다. 또 충주시 등 다른 시군에서도 자라섬 꽃 페스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방문하는 등 축제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

 

서태원 군수는 올해로 자라섬 꽃 페스타가 경기관광축제로 2년 연속 선정된 만큼, 수도권을 대표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꽃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면서 특히, 자라섬을 지방정원으로 등록해 건강과 힐링을 함께 누릴 수 있는 가평군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꽃 축제가 열리는 자라섬 남도 꽃 정원은 지난 2019년 모래밭에 야생화를 심고 조형물을 설치한 뒤 2020년부터 꽃 축제를 개최하면서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 자라섬꽃페스타 바로가기

https://www.gptour.go.kr/festival/festival_view.jsp?menu=festival&submenu=FP0000006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가평자라섬, 가평추천명소, 6월가볼만한곳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그림으로 다시쓰는 자산어보
1/47